본문 바로가기

식중독의 정의

식중독이란?
  • 식중독이란 병원성 미생물이나 유독·유해한 물질로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여 일어나는 건강상의 장해를 말합니다.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는 계절
  • 식중독은 연중 발생하지만 기온이 높은 5월부터 9월까지 4개월간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로 연간 식중독 발생의2/3를 그러나 최근에는 계절의 구분없이 식중독이 발생되고 있어 겨울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식중독 발생의 주된 원인
  • 식품을 충분한 온도와 시간으로 조리하지 못할 때 발생됩니다.
  • 조리 후 음식물을 부적절한 온도에서 장시간 보관함으로서 발생됩니다.
  • 오염된 기구와 용기 및 불결한 조리기구의 관리·사용으로 인하여 발생됩니다.
  • 개인의 비위생적인 습관, 손세척 소홀, 개인 질병, 식품취급 부주의에 의하여 발생됩니다.
  • 비위생적이거나 안전하지 못한 식품원료의 사용으로 인하여 발생됩니다.
식중독 증상
  • 일반적으로 고열, 복통, 설사, 구토, 두통 등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때로는 호흡곤란, 탈수증상 등을 일으켜 생명을 위험하게 할 수도 있습니다.

식중독의 종류

식중독의 종류
  • 식중독은 그 원인물질에 따라 생물학적 식중독, 화학적 식중독, 자연독 식중독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 생물학적 식중독 : 일정한 수 이상으로 증식한 세균?곰팡이?바이러스 또는 이들이 만들어 낸 독소 등을 함유하는 식품을 섭취해 발병하는 경우를 말하며 감염형과 독소형으로 구분됩니다.
    • 화학적 식중독 : 수은, 납, 비소 등 중금속류, 농약,첨가물 등의 화학물질에 의한 식중독을 말합니다.
    • 자연독 식중독 : 복어독, 마비성 패독 등의 동물성 자연독에 의한 식중독을 말합니다.
주요 식중독 및 원인식품
  • 살모넬라 식중독 : 계란, 식육 및 그 가공품 등
  •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 해산물, 어패류 및 그 가공품 등
  • 황색포도상구균 식중독 : 김밥, 도시락, 떡, 과자류 등 전분질을 주성분으로 하는 곡류와 그 가공품, 두부 등
  •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 : 쇠고기 분쇄육, 햄, 치즈, 채소 샐러드 등
  •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 굴 등의 어패류, 채소 등

식중독 예방 요령

식중독 예방 3원칙
  • 세균을 묻히지 않는다.
    • 식중독균이 손이나 조리기구를 통해서 식품에 오염되어 증식하면서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 식중독 예방의 기본은 손을 씻는 것입니다.
      자신이 세균의 매개체가 되지 않도록 손을 잘 씻어야 합니다.
    • 조리기구도 잘 씻어야 합니다. 칼, 도마는 식용, 생선용, 채소용으로 나누어 사용합니다.
    • 생선, 육류 등을 보존할 때는 다른 식품에 생선과 육류의 수분이 들어가지 않도록 나누어 보관합니다.
  • 세균을 증식시키지 않는다.
    • 일반적으로 식중독균은 실온(10~40℃)에서 급속히 증식합니다. (장염 비브리오는 8~10분에 2배로 증식합니다)
    • 냉장고에 보존해야 할 식품을 구입한 경우 빨리 돌아와 냉장고에 넣도록 합니다.
    • 냉장고와 냉동실은 너무 많은 량을 넣어두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냉동식품의 해동을 실온에서 하지 않습니다. 중심부가 해동되는 동안 표면의 온도는 실온과 같은 상태가 지속되므로 세균이 증식하게 됩니다. 냉동된 식품의 해동은 냉장고 내에서 하든가 또는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도록 합니다.
    • 이미 만들어 놓은 요리는 가능한 한 빨리 먹도록 합니다.
  • 세균을 없앤다.
    • 식품을 가열 조리할 경우 중심부의 온도가 75℃에서 1분 이상 유지되도록 충분히 가열합니다. 또한 남은 식품을 따뜻하게 할 때도 충분히 가열하도록 합니다.
    • 조리기구는 표백제나 뜨거운 물 등에 정기적으로 소독하도록 한다.
    • 식중독균이 만들어내는 독소 중에는 열에 강한 것(황색포도구균이 만드는 Enterotoxin 등)이 있기 때문에 가열하면 되겠지 하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식중독 예방3대 요령_1.손씻기 손은 비누칠하여 20초 이상 골고루 씻자 비누를 사용하여 20초 이상 손을 골고루 씻기 2.익혀먹기 음식물은 충분히 익혀 먹자 음식은 중심부 온도가 70℃, 2분 이상 조리하기 3.끓여먹기 물은 끓여서 먹자 가능한 물은 꼭 끓여서 먹기 *기타 : 음식은 먹을 만큼만 조리하고, 남은 음식은 반드시 냉장고에 보관하기, 냉장고에 보관했던 음식을 다시 먹을때는 반드시 가열 조리하여 먹기

가정에서 할 수 있는 식중독 예방 포인트 6가지
  • ① 식품의 구입
    • 육류, 어류, 채소류 등의 신선식품은 신선한 것을 구입합니다.
    • 표시가 있는 식품은 소비기한 등을 확인하고 구입합니다.
    • 구입한 식품은 육류나 생선 등의 수분이 새지 않도록 비닐포장지 등에 각각 나누어 포장하여 가지고 갑시다.
    • 특히 신선식품 등과 같은 냉장이나 냉동 등의 온도관리가 필요한 식품의 구입은 마지막으로 구입하여 바로 집으로 가져가도록 합시다.
  • ② 가정에서의 보존
    • 냉장이나 냉동이 필요한 식품은 가져오자마자 냉장실이나 냉동실에 넣도록 합시다.
    • 냉장실이나 냉동실에 너무 많이 넣어두지 않도록 합시다. 기준은 70%정도입니다.
    • 냉장실은 10℃ 이하, 냉동실은 -15℃이하를 유지 하도록 합시다. 온도계를 사용하여 온도를 측정하면 보다 더 냉장고를 잘 관리할 수 있습니다. 세균들 대부분이 10℃에서 증식이 천천히 이루어지고 -15℃에서는 증식이 정지됩니다. 그러나 세균이 죽은 것은 아니므로 빨리 사용하도록 합시다.
    • 육류나 어류 등은 비닐봉지나 용기에 넣고, 냉장고 내에 있는 다른 식품에 육류 등의 수분이 닿지 않도록 합시다.
    • 식품을 싱크대 밑에 보존하는 경우는 수분이 새지 않도록 주의합시다.
  • ③ 요리준비
    • 부엌을 둘러봅시다.
      • 쓰레기는 버려져 있지 않는가?
      • 수건이나 행주는 청결한 것으로 교환되어 있는가?
      • 비누는 준비되어 있는가?
      • 조리대 위에는 정리되어 넓게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가?
    •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는 가정에서는 수질에 충분히 주의 하여야 합니다.
    • 손을 씻습니다.
    • 어류, 육류, 계란을 취급한 후에는 손을 씻습니다. 동물을 만지거나 화장실에 다녀왔거나 아기 기저귀를 교환한 후는 손을 씻는 것을 잊지 않도록 합시다.
    • 육류, 어류 등의 수분이 과일이나 샐러드 등 생으로 먹는 음식이나 조리한 식품에 접촉하지 않도록 합니다.
    • 생 육류나 생 어류를 자른 후, 씻지 않고 그 칼이나 도마로 과일이나 야채 등 생으로 먹는 식품이나 조리를 끝낸 식품을 자르거나 해서는 안됩니다. 깨끗이 씻은 다음 뜨거운 물에 넣은 후에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칼이나 도마는 육류용, 어류용, 야채용을 각각 준비하여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 랩이 되어있는 야채나 조리할 수 있도록 된 야채도 씻어 사용합니다.
    • 냉동식품 등 동결되어 있는 식품은 조리대에 방치한 채로 해동하지 않도록 합시다. 실온에서 해동하면 식중독균이 증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해동은 냉장고의 중앙이나 전자레인지에서 하도록 합시다. 또한 물을 사용하여 해동하는 경우에는 밀폐용기에 넣어 흐르는 물로 합니다. 요리에 사용할 분량만 해동하고, 해동이 끝나면 바로 조리합시다. 해동된 식품을 사용하지 않는다 하여 냉동과 해동을 반복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냉동이나 해동을 반복하면 식중독균이 증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칼, 식기, 도마, 행주, 수세미, 스폰지 등은 사용 후 바로 세정하거나 흐르는 물에 잘 씻어 사용합니다. 행주에 얼룩이 많으면 청결한 것으로 교환합시다. 표백제에 하루 밤 담가두는 것도 소독효과가 있으며 수세미나 스폰지는 삶는 것이 좋습니다.
  • ④ 조리
    • 조리를 시작하기 전에 한 번 더 부엌을 살펴봅시다.
      • 요리준비로 부엌이 더러워져 있지는 않는가?
      • 수건이나 행주는 건조된 청결한 것으로 교환합니다. 그리고 손을 씻도록 합니다.
    • 가열, 조리하는 식품은 충분히 가열합니다. 가열을 충분히 하면 식중독균이 있어도 살균될 수 있습니다. 기준은 중심부의 온도가 75℃에서 1분 이상 가열합니다.
    • 조리 도중에 그만 두고 그대로 실온에 방치하면 세균이 식품에 옮겨져서 증식을 하게 됩니다. 도중에 그만 둘 때는 냉장고에 넣어두도록 합시다. 다시 조리를 할 때는 충분히 가열합니다.
    •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는 경우는 전자레인지용 용기나 뚜껑을 사용하여, 조리시간을 염두에 두고 사용하며, 열이 잘 전달되지 않는 음식은 때때로 저어주는 것도 필요합니다.
  • ⑤ 식사
    • 식탁에 앉기 전에 손을 씻도록 합시다.
    • 청결한 손으로, 청결한 기구를 사용하여, 청결한 식기에 담습니다.
    • 따뜻하게 먹는 요리는 항상 따뜻하게, 차게 먹는 요리는 항상 차게 해 둡시다. 기준은 따뜻한 요리는 65℃ 이상, 차게 먹는 요리는 10℃ 이하입니다.
    • 조리전 식품이나 조리 후 식품은 실온에 장시간 두지 않도록 합시다. (예: 대장균 0157은 실온에서도 15~20분에 2배로 증식한다)
  • ⑥ 남은 식품
    • 남은 식품을 취급하기 전에 손을 씻도록 합시다.
    • 남은 식품은 깨끗한 용기나, 접시를 사용하여 보존합니다.
    • 남은 식품은 빨리 식도록 얇은 용기에 조금씩 나누어 보존합니다.
    • 시간이 오래 지난 음식은 과감히 버리도록 합시다.
    • 남은 식품을 따뜻하게 할 때도 충분히 가열하도록 합시다. 기준은 75℃ 이상으로 합니다.
    •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먹지 말고 버립니다.
손은 어떻게 씻어야하나요?

건강한 생활의 시작은 올바른 손씻기에서 시작됩니다. 1. 손바닥과 손바닥을 마찰하면서 닦는다. 2. 손바닥으로 다른 손의 손등을 문지른다. 3. 손바닥을 마주대고 손가락 사이를 문지른다. 4. 손톱을 다른 손바닥에 마찰하듯이 문지른다. 5. 한손에 엄지를 거머쥐듯이 쥐고 회전하며 문지른다. 6. 손가락 끝으로 다른 손의 손바닥을 비빈다.

손을 씻는 방법에 따른 세균 제거율에 대하여 씻는 조건, 방법, 균수(마리)-씻기 전, 씻기 후, 제거율(%) 순으로 나타낸 표입니다.
씻는 조건 방법 균수(마리) 제거율(%)
씻기 전 씻기 후
수돗물 담아놓은 물 4,400 1,600 63.8
흐르는 물 40,000 4,800 88.0
뜨거운물 담아놓은 물 5,700 750 86.8
흐르는 물 3,500 58 98.3
비누사용 수돗물 흐르는 물(간단히) 849 54 93.6
흐르는 물(철저히) 3,500 8 99.8
제3유형
영주시청이 창작한 식중독 예방 관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담당자허가과 권구성 ( 054-639-6934 ) 페이지 수정일 : 2018-08-01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