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래 및 연혁

  • 1914년 4월 1일 풍기군 생현면외 4개면을 영주군 안정면으로 통합, 1980년 4월 1일 영주읍이 영주시로 승격됨에 따라 영풍군 안정면으로 개칭하였으며, 1995년 1월 1일 도농복합형태의 市 설치에 따라 영주시 안정면으로 개칭

지명유래

안정면 지명유래 내용을 리별, 유래 순으로 나타낸 표입니다.
리별 유래
신전리
(新田)
본래 풍기군 생현면의 지역으로서 새로개척된 마을이므로 새기실 ·샛기실 또는 신전이라 하였는데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영주군 안정면에 편입되었다가 영주가 시로 승격하자 영주군 안정면에 속하게 되었다. 고려 공민왕 때는 구노인 (九老人)이 마을앞 언덕위에 서있는 큰 향(香)나무 그늘에 모여서 바둑을 즐기며 시문(詩文)을 읊었다고 한다. 이들은 또 마을앞의 들을 개척하여 농사를 지었다고 하는바 구노인이 농사를 지어서 구억석(九億石)을 얻었다고 하여 구억들이라고도 칭한다
생현리
(生峴)
본래 풍기군 생현면의 지역이었다. 그위치가 사실고개 밑이 되므로 사실고개 또는 생고개·생현리라 하며 이 이름을 따서 조선조 때는 생현면이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송동(松洞)을 병합하여 생현동이라 하며 영주군 안정면에 편입되었다.
봉암리
(鳳岩)
본래 풍기군 생현면의 지역이었다. 뒷산에 부엉바위가 있었다 하여 부엉바우 또는 부암·봉암이라 하였는데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내부암동·외부암동을 병합하여 봉암동이라 하고 영주군 안정면에 편입되었다.
용산리
(龍山)
본래 순흥부 대룡산면 대촌리,어은리,도촌리,사계리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시 4개 법정리를 용산리로 통합 오늘에 이르고 있다. 어약,섬마,고촌,재실,대촌,사계 등의 6개의 자연부락으로 형성되어 있는 이 마을은 1400년경 순흥안씨가에서 개척한 이후 1573년경 창원황씨가 취락을 형성했다고 한다.
여륵리
(汝勒)
이 마을의 뒷산은 주마산과 용암산이 맞닿은 곳이며 이 두산을 한데 묶어 보면 주마산은 말의 등과 배의 모양이고 용암산은 말의 모리와 굴레의 형상이므로 주마산아래 마을을 배태마을이라 하고 말의 굴레 부분에 위치한 이마을을 여륵리·너르기·광천·사물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묵리
(墨)
한고개 서쪽에 깊은 산골짜기가 있고 그 골짜기는 깊고 길어서 한낮에도 햇빛이 들어오지 않아 어두컴컴했다. 이 때문에 이마을의 이름을 가막골·까막골이라고 부른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노루모기·한고개·반지미·새마을을 병합하여 묵동이라 한다.
내줄리
(內茁)
골이 깊고 풀이 무성해 풀을 베어낸 뒤 마을은 만들었다 하여 내줄동(內茁洞)이라고 한다. 자연부락은 내줄·점마을·동명마을로 구성되어 있다.
일원리
(逸園)
본래 풍기군 동촌면의 지역이었으며 딱밭 또는 일언·일원이라 한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입암동을 병합하여 일원동이라 하고 영주군 안정면에 편입되었다.
안심리
(安心)
본래 풍기군 동촌면 지역이었다. 안시미 또는 안심·안심리라고 한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서제동·일원동 일부를 병합하여 안심동이라 해서 안정면에 편입되었다. 기름지고 넓은 토지가 있어서 주민이 안심하고 풍요로운 생활을 할 수 있다는 뜻에서 지어진 이름이라고 한다.
옹암
(瓮岩)
마을 뒷산에 독바위가 있으므로 마을 이름을 독바우 또는 옹암이라 한다. 본래 풍기군 동촌면의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안심동 일부를 병합하여 옹암동이라 해서 안정면에 편입되었다.
단촌리
(丹村)
백골·저술·홈다리 3개의 자연부락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본래 풍기군 동촌면 단촌리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으로 안정면 동촌리로 개편되었다.
대평리
(大坪)
본래 순흥부 대평면의 지역이며 큰들이 있으므로 한들 또는 대평이라 하였다. 조선조 세조3년 순흥부가 폐지되자 영주군 안정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홍교동과 단촌동의 일부를 병합하여 대평이라 하고 영주군 안정면에 편입되었다.
오계리(梧溪) 지금으로부터 약 300년전에 개척된 마을이며 개척당시 오동나무가 뒷산에 많으므로 오산이라고 불렀다. 1909년 오산을 오미로, 오미를 다시 오계로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동촌리
(東村)
본래 풍기군 동촌면의 지역으로서 동촌면사무소가 있으므로 동촌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합도동·아지동 일부를 병합하여 동촌동이라 해서 영주군 안정면에 편입되었다.
페이지 담당자 ( ) 페이지 수정일 : 2018-09-07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