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래 및 연혁

  • 조선시대 순흥부 단산면과 동원면
  • 1914. 4. 영주군 단산면
  • 1980. 4. 1 영풍군 단산면
  • 1995. 1. 1 영주시 단산면으로 개칭

지명유래

단산면의 지명유래 내용을 리별, 유래 순으로 정리한 표입니다.
동원리 (東元里) 본래 순흥부 동원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구미리와 오상리 등영리 구구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동원면이 되었는데 그 이름을 동원리라 하였음
사천리 (沙川里) 옛날 순흥부 때 사상(沙上)이라고 불렀으나, 조선조 때 행정 구역명으로 사천(沙川)이라고 변경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구구리 (九邱里) 거북이 모양이라 하여 귀두(龜頭)들이라 칭하였으며 또한 아홉 언덕에 학이 춤을 추고 놀았는데 그 중 가장 높은 봉우리가 지금 구구리 뒷산 무학봉(舞鶴峰)이었다고 한다.
병산리 (屛山里) 이 동리에서 대지리로 가는 뒷골의 지형이 병 주둥이가 병목처럼 생기고 병 밑 부분이 큰 마을을 이루고 있어서 흡사 병(甁)과 같아 병산(甁山)그후 행정구역 개편시 동리 뒤편에는 좌우로 군자봉과 옥녀봉이 솟아 있으며 앞산이 병풍을 두른듯 아늑하게 마을을 감싸 주고 있어서 병산(屛山)으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
단곡리 (丹谷里) 한일 합방을 반대하는 의병들이 진을 치고 싸운 곳이라 하여 진막이라고 하였다 한다.
옥대리 (玉帶里) 산의 능선이 옥띠와 같이 곧게 뻗어 나와 감싸고 있는 마을이라 하여 옥대라고 하였다.
좌석리 (座石里) 마을 한 중간 논바닥에는 앉은 바위라는 큰 바위가 있다. 옛날 마귀할멈이 소백산에서 반지를 잃었는데 그 반지를 찾아 산을 파 내려가 골짜기가 생기고 땅 속에서 나온 큰 바위가 골짜기를 굴러내려 오다가 자리에 멈추어서 자리잡았다 하여 앉은 바위라고 불러왔다. 이바위를 중심으로 윗마을을 上座石,下座石이라 부르고 있다.
마락리 (馬落里) 큰 바위로 된 절벽이 있는데 죽령 다음으로 영남과 충북, 강원, 서울 등지로 통하는 주요 통로였다. 상인이 말에 짐을 싣고 이곳을 지나는데 갑자기 광풍으로 절벽에서 굴러 떨어지게 되었는데 말이 죽지 않았다 하여 말굴이라는 한자어인 마락이라고 하였고, 도 조선시대 금성대군과 단종사이에 왕래하던 밀사가 말에서 떨어진 곳이라 하여 마락이라고 하였다는 설도 있다.
페이지 담당자단산면 천용진 ( 054-639-7675 ) 페이지 수정일 : 2018-09-07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제출